보도자료

HOME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서천어메니티복지마을 통합지원센터 사랑채 마련
  • 관리자
  • 2019-05-03
  • 조회 31
  • 1

    대전교구 서천어메니티복지마을에 통합지원센터의 역할을 하게 될 ‘복지마을 사랑채’가 4월 25일 들어섰다.


    서천어메니티복지마을은 이날 충남 서천군 종천면 충서로 302번길 95에서 교구장 유흥식 주교 주례로 복지마을 사랑채 축복식과 현판 제막식을 거행했다


    복지마을 사랑채는 자원봉사자들의 사회복지 현장 체험과 실습, 교육의 장이자 노인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을 찾는 가족들이 임종을 지키고자 머무는 공간으로 쓰인다. 아울러 노인요양병원 당직 의료진의 숙소로 사용돼 응급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게 됐다. 대지 2368m²에 전체 건축면적 347m², 지상 2층 크기의 건물로 세워졌으며, 도ㆍ군비 10억 9749만 원이 투입됐다.


    총원장 이윤제 신부는 “사랑채로 불리게 될 통합지원센터는 앞으로 더 많은 봉사활동의 장과 사랑 체험의 장소로 자리 잡게 될 것”이라고 기뻐했다.


    대전교구 서천어메니티복지마을은 2008년 충남 서천군의 위탁을 받아 개관해 12만 4457㎡ 부지에 노인요양병원과 노인요양시설, 노인복지관, 장애인복지관, 장애인보호작업장 등 5개 시설을 갖추고 있다. 고령화 시대를 맞아 이용자 중심의 주거ㆍ의료ㆍ여가ㆍ복지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함으로써 전국적인 노인ㆍ장애인 복지 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오세택 기자 sebastiano@cpbc.co.kr

    출처 : 가톨릭평화신문(http://www.c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751992&path=201905)

  • 첨부파일목록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