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 알림마당 > 자유게시판
  • 실수는 실패가 아니다
  • 박승열
  • 2018-01-08
  • 조회 167

  • 19세기 중반 프랑스의 한 염색공장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모두가 바쁘게 정신없이 일하는 도중 한 여직원이
    등유가 든 램프를 옮기다가 염색 테이블 위에
    떨어뜨리는 실수를 했습니다.

    램프가 깨지고 램프 안의 등유가 쏟아져 나왔습니다.
    당연히 테이블에 올려둔 작업물들은 단숨에 엉망이 되었고
    바쁜 와중에 작업이 중단된 공장 직원들은
    투덜거리며 화를 냈습니다.

    그런데 당시 공장의 대표였던 장 밥티스트 졸리는 조금 달랐습니다.
    화를 내기 전에 먼저 그 상황을 '관찰'한 것입니다.

    염색 공장의 작업대를 덮고 있는 테이블보는
    계속되는 작업으로 여러 가지 염색약에 얼룩져 있었습니다.
    그런데 여직원이 등유를 쏟아버린 부분만
    얼룩이 지워져 가는 것이었습니다.

    장 밥티스트 졸리는 관찰하고 생각했습니다.
    세탁 산업의 한 축이 되어버린 '드라이클리닝'이
    발명되는 순간이었습니다.

  • 추천0
댓글입력서식 댓글은 300자 까지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현재글자수 / 300
 SMS문자를 전송합니다.
댓글입력서식
 SMS문자를 전송합니다.
댓글은 300자 까지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현재글자수 / 300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