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 알림마당 > 자유게시판
  • 다비드상의 코
  • 박승열
  • 2018-04-20
  • 조회 217
  • 예술계의 거장이었던 미켈란젤로는 키가 작아서 4m가 넘는
    다비드상을 조각할 때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고 합니다.
    3단 가설물을 오르내리며 먹지도 씻지도 못하고,
    엄청난 양의 대리석가루를 들이마시며 고군분투한 결과
    세기의 걸작품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당시 피렌체 행정부의 수반이었던 소델리니가
    다비드상을 조각 중인 미켈란젤로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당신의 작품은 정말 훌륭합니다.
    그런데, 코가 지나치게 높고 커서 전체 조각상과
    조화가 안 되는 게 흠이네요."

    이 말을 들은 미켈란젤로는 날카로운 정을
    다비드의 코에 대고 망치질을 했습니다.
    정을 때리는 망치 소리와 함께 대리석 가루들이
    바닥으로 후드득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미켈란젤로는 사실 다비드의 코에는 손도 대지 않고,
    손안에 미리 쥐고 있던 대리석 가루를 조금씩
    떨어트리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망치를 내려놓은 미켈란젤로를 향해서
    소델리니는 크게 만족하며 말했습니다.

    "이제야 당신의 작품에 생명력이 감도는 것 같아 좋네요.
    내 말 대로 하니까 작품이 훨씬 훌륭해졌습니다."


    삶속에서 지혜는 참으로 값진 선물이 아닌가 합니다^^

  • 추천1
댓글입력서식 댓글은 300자 까지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현재글자수 / 300
 SMS문자를 전송합니다.
댓글입력서식
 SMS문자를 전송합니다.
댓글은 300자 까지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현재글자수 / 300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