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 알림마당 > 자유게시판
  • 따뜻한하루 - 나의 자리
  • 박승열
  • 2020-12-04
  • 조회 100
  • 커다란 물고기가 연못에서 황금 비늘을 반짝이며
    헤엄칠 때 우린 어떤 생각을 할까요?
    와~ 아름답다. 멋있다.

    그런데 그 물고기가 식탁 위에 누워있다고 생각해보면
    '더럽다' '징그러워' '무서워' 등의
    반응이 대부분일 것입니다.

    그토록 아름답다고 생각했던 물고기가 장소만
    바뀌었을 뿐인데 반응은 극과 극입니다.
    이는 논밭에서는 꼭 필요한 흙이 집안에서는
    꼭 닦아내야 할 더러운 것이 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우리에게는 저마다 주어진 자리가 있습니다.
    그것을 임의대로 버리고 떠날 수 없습니다.
    학교에서나, 직장에서나, 가정에서나,
    각자에게 맞는 자리를 지킬 때 아름다운 본질을
    지킬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각자의 자리를 지키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운 일입니다.
    하지만, 주어진 자리에서 맡겨진 역할을
    최선을 다해서 해낼 때 당신의 인생은 아름다워질 것이며,
    그 빛은 영원할 것입니다.


    -따뜻한 편지 1713호 중 -


  • 추천1
댓글입력서식 댓글은 300자 까지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현재글자수 / 300
 SMS문자를 전송합니다.
댓글입력서식
 SMS문자를 전송합니다.
댓글은 300자 까지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현재글자수 / 300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