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 알림마당 > 자유게시판
  • 말을 거르는 세 가지 체
  • 박승열
  • 2021-05-13
  • 조회 99
  • 그리스의 철학자인 소크라테스가 사는 마을에
    남의 얘기하기를 좋아해 여기저기 헛소문을 퍼트리는
    한 청년이 있었습니다.

    하루는 소크라테스가 나무 밑에서 쉬는데
    마침 그의 앞을 지나가던 청년이 소크라테스를 발견하곤
    먼저 다가와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소크라테스 선생님! 제 말 좀 들어보세요.
    윗마을에 사는 필립이 무슨 일을 저질렀는지 아세요?
    착한 줄로만 알았던 그 친구가 글쎄..."

    이때 소크라테스는 청년의 말문을 막고 되물었습니다.
    "먼저 이야기하기 전에 세 가지 체에 걸러보세.
    첫 번째 체는 사실이라는 체라네.
    자네가 지금 하려는 이야기가 사실이라는
    증거가 확실하나?"

    그러자 청년은 머뭇거리며 답했습니다.
    "잘 모르겠습니다. 저도 들은 이야기입니다."

    소크라테스는 다시 청년에게 말했습니다.
    "두 번째 체는 선이라네.
    자네가 하려는 이야기가 진실이 아니라면
    최소한 좋은 내용인가?"

    청년은 이번에도 머뭇거리며 답했습니다.
    "별로 좋은 내용이 아닙니다."

    소크라테스는 이제 청년에게 마지막으로 물었습니다.
    "이제 세 번째 체로 다시 한번 걸러보세.
    자네 이야기가 꼭 필요한 것인가?"

    청년은 이 질문에도 선뜻 대답하지 못했고
    이어서 소크라테스는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사실인지 아닌지 확실한 것도 아니고
    좋은 것도 아니고 필요한 것도 아니면
    말해야 무슨 소용이 있단 말인가?"


    --------------------------------------------

    당신이 전하고자 하는 내용이 사실인지
    상대에게 유익이 되는 좋은 내용을 담고 있는지
    꼭 필요한 이야기인지 걸러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따뜻한 편지 1831호 중

  • 추천0
댓글입력서식 댓글은 300자 까지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현재글자수 / 300
 SMS문자를 전송합니다.
댓글입력서식
 SMS문자를 전송합니다.
댓글은 300자 까지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현재글자수 / 300
목록보기